주말에 차를 이용하려 주차장에 가보면 창문틈에 끼워져있는 광고전단들이 참 많다.

그 중 100이면 100 바로 구겨져 쓰레기통으로 들어가는 게 그들의 운명인데.

이러한 희박한 생존환경 속에서 나의 주머니에 소중히 보관되어, 빛을 발하는 소금같은

광고
를 발견하게 되었으니.. 이런 광고를 세상에 전하게 된 것을 참 뜻 깊게 생각한다.

사람의 눈길을 끌고 관심을 가지게 하는 일이 내 중요한 업 중에 하나라 이 바이블과 같은

광고를 보며, 또 반성, 또 배움을 느끼게 되니,, 그 내용을 전해보려 한다.

우선 주운 광고지를 함 보자.
  * 자칫 내용이 넘사스러울 수 있는 바 주변눈치를 보아야하는 경우를 배려하여. 4단으로 접어
   쉽게 보관할 수 있게 구성되어 있는 세심함.

펼쳐보니 이런 내용인 것이다.
오길비가 그랬다.
' 헤드라인이 얼마나 중요한 가는 헤드라인을 바꾼 것 만으로도 매출을 10배나 끌어올린 경우를 보더라도 알수있다.' 

이 광고지가 이 것에 얼마나 충실한 지 소개해보려고 한다.

그렇다. 난 저 우람한 이미지 보다도.  '제비족의 목적으로 사용하지 말것' 이 카피에 끝까지 보게 된 것이다....

자 그럼. 헤드카피말고 바디카피의 수려한 언어의 세계에 초대하도록 한다.



첫번째 섹션..   - 감성에의 소구


- 아줌마용 / 아가씨용으로 구분되어 소개되는 세심함
  (아가씨들이 아줌마용을 보고 충격을 받을까 처리를 좀 했음--;)

  - 소비자의 감성에 호소하는 말투 ' 제발 한번만 사용해보세요,~
    이미지와 이 카피를 보고 나면 마음이 심란해 지기 시작한다.  

  - '피부처럼 도드라우므로'
    불을 끄고 만져보아도 실제와 착각하게 만드는 제품의 도드라운 느낌
    이 얼마나 공감각적인 표현인가. 아마 작성자는 국문학을 전공하였거나. 시인일 것이다.

자 이렇게 첫번째 섹션에서는 이미지와 감성에 대한 소개로 소비자가 광고지를 버리지 않고
끝까지 집중하도록 해준다.  




* 두번째 섹션 - 본격적인 설명단계


  - 아까 보여 줬던 이미지의 활용과 손과의 실제 크기의 비교를 통해, 실제를 보지 않더라도
    대략적인 파악이 가능하도록 한다. (특히 가운데 손가락에 끼움으로서 상징적인 의미를
     벗어나지 않도록한 것
이야 말로. 작성자의 쎈쓰!)

  - 내가 생각하는 두번째 베스트 단어 ' 꽃꽃치 못한 분'
     만약 이게 꼿꼿이라고 했으면, 별 의미 없이, 마음에 와닿음 없이 지나갔을 것이다.
     하지만 무심결에 오타난 듯 '꽃꽃치'로 표현하여 시선을 잡아당기는 효과는 백미다.
    그 상황에서 꽃꽃치 못하다면 얼마나 부끄럽고 민망할 것인가!!1
     꼿꼿이라는 것 보다 왠지 더어울리는 던어




  * 세번째 섹션  -  숨고르기


  첫번째 두번째 섹션에서 너무 제품 설명에 드라이브를 걸어, 한번 숨고르기를 해주는 섹션
  작성자의 배려가 돋보인다.
  '안방까지 방영되는 추악한 세상에서 남성의 약점을 여자들이 낱낱히 알게 되었다'
  대목에서 난 고개를 끄덕이지 않을 수 없었다.

  - 통계장표에 대한 설명에서 인종간의 길이까지는 숱하게 들어 알았으나. 코끼리, 고래, 소
     와도 비교해 인간의 나약함을 보여주는 대목에서는 잠시 숙연함을 느낄 수 있었으며,
     이 통계가 정확할까를 생각하는 대목에서, ' 절대 부정할 수 없으면' 이란 오타로 정신을
     혼란스럽게 하는 대목에서는 작성자가 심리학자가 아닐까하는 생각까지 들었다.  





* 네번째섹션 - 클라이막스


  작성자도 마지막에 집중을 해야 한다고 느꼈나보다. 주옥과 같은 단어를 사용하며, 마음을
  흔들어 준다.

  - 무아지경, 변신, 아까도 등장했던 꽃꽃치라는 다양한 단어를 통해, 정신을 쏙빼놓고..

  - 여성에게 선사하는 끝없는 '오른가즙'이라는 새로운 개념의 단어를 통해 기대감을 가지게 하며

  - '한번 생각해 보십시요 ~ 겠나? 않겠나?' 라는 질문을 통해, 결심을 하게 만드는 패턴

      이것이야 말로 엄격한 소비자 행동분석을 통해 소비자를 유인하는 베스트케이스가 아닐까
      싶다.

  - 그 후 이미 구입을 했을 거라 생각하고. 사회와 가정을 위해 똑바로 사용하라는 말을

     '당부 또 당부' 하는 글은.. 요즘 기업의 사회공헌에 관심이 많은 이때에 많은 대기업들에

     귀감이 되는 부분이 아닌가 싶다. 또한 마지막 사용설명 까지 '도르륵'이라는 공감각적

     표현으로 감성을 자극하는 센스 또한 작성자를 보고싶게 만드는 요인이 아닌가 싶다.


이 광고지를 보면서, 참 많은 공부를 할 수 밖에 없었다. 자칫 3류찌라시로 볼 수 밖에 없는

이런 류 광고에도, 센스와 위트가 있다면, 충분히 가능성을 보여줄 수 있다는 것에서 반성을

하게 만드는 케이스가 아니었나 싶다. 아 난 언제나 이런 경지에 오른단 말인가..........

지금도 이 광고지는 내 책상서랍에 고이 간직되어 있다......
     
     












신고
Posted by 고요히빠르게

이제 5주차에 접어드는 우리 아인이, 나야 잠을 제대로 못자고 있지만, 집에 같이있으니

키우는 정이 훌쩍 드는거 같다.

북학에서 핵실험을 했다고 하는데, 예전같았으면 피식하고 웃어 넘겼지만, 아이 생각을 하니

긴장이 좀 되긴 된다. 이게 부모의 마음이랄까.ㅋ

저번 주 베스트샷 한장.!


눈은 날 쏙 빼닮았당..ㅋㅋ
신고
Posted by 고요히빠르게

생후 14일...

신고
Posted by 고요히빠르게

아가도 낳고 보통 산후조리원이라던지, 산부인과 던지 일정 기간이 끝난 후 우리 아빠들은

집에 혼자 남게되는 경우가 참 많다.

우리 아인이 낳은 지도 일주일 정신없이 아무것도 못하고 애기만 보낸 일주일이지만.

오랜만에 집에 복귀(?)해서 밀린 출근속옷 빨래와 청소를 실시 했다. 점호전에..

물론 와이프가 가장 힘들지만, 힘들다고 말하지 못하는 우리 남편들.ㅋㅋ

자 애기 낳고 일주일 후에 혼자 홀짝 대며 먹을 수 있는 요리를 소개 해 보려한다.

일요일 7시 집에 도착한 시간,,, 청소하고 뭐하고 나니 9시다.

새로운 프로젝트도 시작되고, 마지막남은 6시간여의 여유시간.  힘 좀 주기로 해보았다

그래서 돌아가는 세탁기를 뒤로 하고 마트로 향했다.

이리 저리 돌아다니다 띄는 키조재.... 한개 1300원...

키조개가 뭔지 모르면, 인터넷을 찾아보시길,, 배의 키처럼 생겨 키조개라고...

조개구이 집 30000원 기본 먹으면 하나나오는 귀중한 조개.ㅋㅋ

그것을 과감하게 두마리 질렀다.

* 참조사진임,, 나는 까다 다 부러져서,ㅠㅠ

다음으로 요즘 가끔 즐겨마시는 더덕주 (알콜 20% 더덕 1뿌리 내가 요즘 즐겨마시는 스펙)
뽀나스로 겸둥이 더덕주병 1병..알지?

집에오는 길.. 애기 얼굴 와이프 얼굴 떠올리며, 술병을 힘차게 쥐어 본다.

자자 재료를 다듬어 보자.

키조개이거 우습게 보면 큰일난다. 처음 조개 까듯히 해보면 절대 안 벌려진다.

크기만큼 힘이 좋다. 젓가락, 숫가락, 과도, 식도 다 썼지만, 안벌려진다.

그다음 공구통의 톱, 펜치도 썼지만 안 벌려진다. ...

* tip : 키조개는 식도를 깊이넣어서 관자던, 그 반대던 연결 부분을 끊어야 열린다.
       (30분 고민후 알게됨)

그래서 다듬은 희망의 키조개
두개 잘라도 저정도다.

재료는 마늘, 양파, 대파 정도,, 양은 식성에 따라..
양념은 고추장, 참기름, 소금(이거는 조금), 참깨

식용유 조금에 달달 양파를 볶고, 조개 넣고 양념 넣으면 끝이다.

그래서 완성된 키조개 볶음..


아끼는 더덕주와 한컷,, 마늘빻은 것은 바삐 움직이다 못넣어서 데코로 뿌림..ㅋㅋ

일요일 9시 개콘을 보며, 먹기 시작... 뭐 좋다. 만사 다 잊고, 일주일 노력하자는 뜻에서 한잔 걸치고..


다음 안주는 스테이크.. 이거 재료 레시피는 없다. 마트가면 이렇게 파니 구워 드시길..ㅋㅋ

조개가 살짝 짜면,, 이거 하나 찝어서 조개양념에 먹고, 한잔..ㅋㅋ


자 이것이 마시다 만 중간버전,,

아기 낳고 정신없는 한 주, 짜증날 프로젝트 하나 시작하기 전 나혼자 이렇게 이래저래 생각할 수

있는 시간에.. 키조개와 마트스테이크와 더덕주면,, 한주 힘나리라. 많이들 해먹어보길..

신고
Posted by 고요히빠르게

어익후
신고
Posted by 고요히빠르게
이것은 대만의 jerry c라는 사람이로, 클래식 음악들을 기타연주형식으로 편곡시켜 유명한 사람이고
이슈가 되는 cannon 버전도 편곡한 사람이다.
원곡자라그런지, 기교나 느낌이 잘 살아있다.


다음은 어제 방송에 나왔던 장면으로 위의 동영상을 보고 3주간 연습해서 mule이라는 음악사이트에
올렸는데, 다른 사람이 youtube에 올려 이슈가 된 영상이다.



두곡을 들어보면,, 전자가 확실히 느낌이 살아 있기는 하다. 하지만 기타 자체에서 나는 소리설정이
후자가 더 깔끔하고 어울리는 거 같다는 느낌이 든다. 물론 개인적인 느낌이지만,,,
뭐 FM으로 연주한 모습도 보이고, 각 유명한 동일 클래식도 다른 사람이 연주하면 다르듯이
이것도 그런 경우가 아닌가 싶다.
뭐 게시판에는 원작자가 안뜨고 카피한 사람이 떠서 어떻다는 둥하지만, 이 덕에 원작자도 더욱 알려 지게되니 마찬가지가 아닐까.

어쨋든. 기타 조금치다 포기한 사람이 보기에는 참 대단하고 부러운 실력들이다.
힘찬 아침에 좋은 곡..
신고
Posted by 고요히빠르게

BLOG main image
어제까지의 당신에게 이별을 고하라... by 고요히빠르게

공지사항

카테고리

분류 전체보기 (22)
넋두리 (3)
살아가는 기쁨 (9)
살아가다 문득 (3)
주워듣기 오호~ (6)
나만의 노하우 (0)
trend (1)
Marketing (0)
Web planning (0)

글 보관함

달력

«   2017/11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Total : 11,099
Today : 0 Yesterday : 0